'딸 키우는 재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4.09 14개월) 월요병아 물러가라
  2. 2013.04.09 14개월) 할아버지 할머니가 좋아요

2013. 4. 8. 14개월 434일


오늘은 월요일. 아빠는 무거운 몸을 이끌고 출근하고

엄마는 누워서 좀 쉬고있는데 세아는 7시 30분도 안돼서 일어났다.

세아야 우리 8시까지는 좀 자주는 걸로 하자. 으응~?


오늘아침에 이상하게 속도별로 안좋고 멍하고 무기력하고.

출근도안하는 내가 월요병인가.



엄마 파우치에서 립스틱 꺼내서 놀기.



아직은 어려서 그런지 입술에 바르는걸 모른다.

저걸 돌리면 나오는걸 모른다. 다행이다.

지금은 그냥 뚜껑을 열고 닫는 정도.

나중되면 얼굴에 바르고 벽에 낙서하고 바닥에 낙서하고 난리가......

저리 멀리멀리 치워야 겠다.



뚜껑열고 좋다고 활짝웃기.

할머니 같애 세아야~



이제 뚜껑열었다가 끼워맞추기 하고 있다.

집중해서 입 튀어나왔어.



낮잠 한숨 푹 자고 점심먹고 우체국갔다가

놀이터에서 노는중.

놀에터에서 제일 좋아하는건 계단.

계단 정말 좋아한다.

요즘은 방지턱도 좋아한다.

내려오면서 헤헤 하고 웃는다. 그 모습이 너무 귀엽다.

우리는 그냥 넘어가면 되는건데 너에겐 그 내리막이 크게 느껴지겠지?



저녁밥 냠냠

오늘은 들깨무나물에 김에 오빠가 사온 수육조금.

오빠가 반찬 부실하다고 뭐라고 했다.

한두가지만 해주면 된다고요!!



아빠가 안티.

너의 이런모습을 카메라에 담다니.

아니다 이런모습을 올리는 엄마가 안티인가.

저녁에 오빠 동기들 왔는데 처음엔 낯설어 하더니

나중엔 저렇게 웃으면서 잘 놀더라.

얘기하는데 자기가 참견하고 소리지르고.


엄마는 내일 또 너랑 신나게 놀기위해

이제그만 자야겠다.

벌써 한시가 넘었네.


'세아일기 > 현재일기(14개월이후)' 카테고리의 다른 글

14개월) 오늘도 방콕  (0) 2013.04.10
14개월) 집에서 방콕  (2) 2013.04.10
14개월) 월요병아 물러가라  (0) 2013.04.09
14개월) 집에와서  (0) 2013.04.09
14개월) 할아버지 할머니가 좋아요  (0) 2013.04.09
14개월) 동락공원 소풍  (0) 2013.04.09
Posted by nnji000001

2013. 4. 6.~2013. 4. 7. 14개월 432일~433일



어김없이 아침일찍 7시반도 안돼서 일어난 세아.

전화기 가지고 놀고있다.

요즘 여보세요 놀이에 한창 빠져있다.

전화기 들고다니면서 진짜 전화하는 것처럼 귀에대고 말하고.



할머니방에서 수지침 꺼내와서 놀기.

처음에 저거 수지침인지 모르고 있었는데 어머님께서 수지침이라고 하셔서 얼른 뺏았다.

얘가 넌 겁도 없구나. 그거 나와서 찔리면 아파.


엄마뽀뽀 해달라니까 할머니 뽀뽀해준다.

흥!!


할머니 화장대는 언제나 세아 놀이터.

항상 안방에 들어가서 화장대 다 어지럽히고. 

안방에 들어갈 기회만 호시탐탐 노린다.

하긴 화장대 위에 니가 만질게 많긴 많지.



밥먹을 준비하는 사진인가?


엄마아빠 백화점 갔을때 할아버지할머니 따라 농산물 시장가서

사온 대저토마토.

토마토 주세요 하고 있다.


거기 사이에 다리는 왜 넣은거야?


할아버지 할머니 절에가셨는는데 자기도 따라나갈거라고 저렇게 문앞에 바짝 붙어있다.

안돼 세아야 넌 엄마아빠랑 조금만 더 놀다가 자자.

4시쯤 아기띠에 해서 안겨서 잠들었다가 5시 반쯤 일어났다.

덕분에 오빠랑 나도 낮잠 푹 잤다.


이건뭐하는거지? 춤추는 사진인가? 순간포착.


토마토 냠냠.

그런데 토마토 먹고 얼굴에 묻는곳에 두드더리가 올라오더라.

토마토 못먹겠다 세아야.

한달 뒤에 다시 먹어보자.


일요일 아침 먹는 세아.

이날도 역시나 일찍 일어났다.


아빠 회사 상사분 딸 돌잔치 간다고 예쁘게 차려입고

할머니앞에 앉아있다.


이건 금요일인가 토요일 사진인데 왜 여기있지.

넘어지려고 할때 순간포착 ㅋㅋㅋㅋㅋ


이것도 금요일인가 토요일사진.

화장대 엉망으로 만들기.

혹시나 뭐 빨아먹거나 위험한거 만질까봐 할아버지께서 지키고 계신다.





돌잔치에서 도도하게 앉아있다가

아빠품에 안겨서 곯아떨어졌다. 

그래 너 아침에 일찍일어나서 피곤했지.

그대로 구미도착할때까지 계속잤다.

근데 카시트에 앉히려니까 자꾸 깨서 나한테 안겨서 구미까지 갔다.

나는 세아 안은채로 잠들고.

세아야 다음에는 카시트 타고 다니자

위험하단 말이야~!!


'세아일기 > 현재일기(14개월이후)' 카테고리의 다른 글

14개월) 오늘도 방콕  (0) 2013.04.10
14개월) 집에서 방콕  (2) 2013.04.10
14개월) 월요병아 물러가라  (0) 2013.04.09
14개월) 집에와서  (0) 2013.04.09
14개월) 할아버지 할머니가 좋아요  (0) 2013.04.09
14개월) 동락공원 소풍  (0) 2013.04.09
Posted by nnji000001